카테고리

판타지   무협   BL   기타

작품 검색

커밍투유 니나스 폭염 얼음정원 로맨스 구부 소네트 기척 새우깡 후궁 타란 낙무아이 니비 잠룡 알로샤 에이리 해리 임페

[G바겐]메리제인1 - 3

  • [G바겐]메리제인1.txt (560kb) 직접다운로드

    신을 할 수 있도록 하라고. 함께 들어온 남자 하나가 전화를 거는 동안에 도원은 놀란 가슴을 진정시키고 바닥에 제압당한 사내를 쳐다보았다.

    히익, 힉, 숨을 가쁘게 들이마시고 있는 남자는 바닥에서 몸부림을 치고 있었다. 핏기가 없는 입술은 말라 있었다. 광대는 건강하지 않은 혈색으로 굳어 있었다. 앞니를 위아래로 부딪히며 딱딱거리는 소리를 내기도 했다. 사 방을 살펴보는 시선도 어딘가 초점이 맞지 않아 기이했다. 그의 시선은 한 곳에 머물지 못하고 사방으로 흩어졌다. 도원이 경찰청에서 마지막으로 본 모습과 너무도 달라져 있었다.

    “박 형사님?”

    도원은 믿기 힘든 목소리로 그를 불렀다. 신음이 섞인 도원의 부름을 남자 는 알아듣지 못했다. 찬 바닥에 볼이 눌린 채로 연신 주변을 쳐다볼 뿐이었 다. 자리에서 일어난 도원이 그에게 가까이 다가갔다. 한쪽 무릎을 꿇고 박 형사와 눈높이를 맞추었다. 박 형사의 눈앞에서 손가락 두 개를 부딪쳤다. 딱, 정확하게 맞물린 소리에도 흩어져있는 시선은 돌아오지 않았다. 세 번 연달아 소리를 냈다. 천장의 벽지 무늬를 쳐다보던 눈동자가 처음으로 도원 을 담았다. 도원이 아닌, 그 너머의 무언가를 보는 것처럼 두 눈동자의 초점 이 한 데 모이지는 않았다. 그래도 눈앞의 사람을 인식하는 것에 도원은 만 족했다.

    “형사님, 제가 누군지 알아보시겠어요?”

    박 형사는 쇳소리를 내듯이 숨을 쉬었다. 호흡은 곧 안정되었다. 그는 도 원을 쳐다보았다. 눈 한 번 깜박이지 않고 오랫동안 도원을 응시했다. 벗어 나려는 몸부림이 잦아들었다. 형사들과 몸싸움을 벌이던 처음과 달리 이성적 이고 차분한 태도로 대답했다.

    ...

    - 여기서부터는 "정회원"부터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회원가입은 여기(클릭) 에서 가능합니다.


    - 정회원부터 작품을 제한없이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등급 - 비회원>

    ["로그인" 하고 이어보세요!]

작품 리스트

요청게시판

옵션



Business Adress : Hannam-dong, Yongsan-gu, Seoul (Daesagwan-ro 961gil)

Headquarter Adress : 97 Lillie Rd, Earls Court, London SW71 1UD UK

CEO : Edward Choi

Business Number : 211-17-34675 (KR)

Company Name : LL Company

CS center : 21:00~05:00 (GMT+9)

CS number +44) 20 7610 08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