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 검색

하프 한성야사 김경미 검궁인 우리함께 아 시드 산호 난달 leefail 연애적이국정서 ?좎슦吏€ 녹몽 baby 시요 하얀늑대들 외전 미스고 가부 루하나 달콤

[Hippocampus]메마른바다 - 10

  • [Hippocampus]메마른바다.txt (1080kb) 직접다운로드

    억제하며 말하는 제하의 음성엔 노여움이 어려 있었다. 유현은 미간을 찌푸리며 어릴 때부터 봐 왔고 그랬기에 더욱 속일 수 없는, 이 눈치 빠른 친구의 얼굴을 비로소 바라보았다. 며칠간 제하의 잔소리에 시달려 왔다. 드물게 화난 얼굴이었다. 진심으로 분노를 담아 윤승호에게 한 짓을 추궁했다. 윤승호를 그렇게 한 뒤 줄곧 제하와의 진지한 대화를 피해왔지만 이렇게 여행가는 버스에서 한 자리에 앉게 된 이상 회피할 방도는 없었다. 제하는 작고 귀여운 얼굴이지만 상황을 꿰뚫어 보는 훌륭한 통찰력이 있다는 걸 유현은 안다. 특히 자신에게 관한 일이라면 더욱 속일 수 없다. 유현은 제하가 이미 답을 알고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진유현 너..."

    제하가 유현의 얼굴을 들여다본다. 정면으로 들여다본 제하의 눈은 유난히 까맣게 느껴졌다. 노여움으로 딱딱하게 굳어진 얼굴에 '설마'하는 의혹의 빛이 어린다. 유현은 제하가 입을 열기를 기다리면서 시선을 돌리지 않고 그 눈을 마주 바라보았다.

    "너 설마..."

    제하의 얼굴에 경악과 의심의 빛이 스친다.

    "설마 강간한 건..."

    ...

    - 여기서부터는 "정회원"부터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회원가입은 여기(클릭) 에서 가능합니다.


    - 정회원부터 작품을 제한없이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현재등급 - 비회원>

베스트 & 작품 리스트

요청게시판

옵션